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야구여신’ 최희 퇴사 후 프리 선언…공서영 아나운서와 한솥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구팬들로부터 ‘야구여신’으로 불리는 최희 KBSN 아나운서가 퇴사하고 엔터테인먼트 전문회사와 계약하면서 본격적으로 연예계 활동에 나선다.

공서영 XTM 아나운서 역시 최희 아나운서와 같은 소속사로 둥지를 텄다.

12일 한 매체는 방송관계자들의 말을 통해 “최희 아나운서와 공서영 아나운서가 보다 활발한 연예계 활동을 위해 퇴사하고 초록뱀미디어와 전속계약을 체결한다”고 보도했다.

최희 아나운서와 공서영 아나운서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기 위해 심사숙고 끝에 퇴사를 결정하고 계약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록뱀미디어는 MBC ‘지붕뚫고 하이킥’, KBS2 ‘추노’, tvN ‘감자별 2013QR3’ 등을 제작한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최희 아나운서는 연세대를 졸업한 뒤 2010년 KBSN 스포츠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아이러브 베이스볼’을 진행하며 많은 야구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공서영 아나운서는 2010년 KBSN 스포츠 아나운서로 입사해 2년 뒤 프리를 선언하고 현재 케이블채널 XTM에서 ‘베이스볼 워너비’를 진행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