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하킬러’ 마돈나, 30살 연하 남친과 또 헤어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하 킬러’라고 불리는 팝스타 마돈나(55)가 또 30살 연하 남자친구와 헤어졌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 E!뉴스 등 외신은 마돈나의 대변인의 말을 빌어 마돈나가 3년여간 만나온 남자친구 브라힘 자이밧(25)와 최근 헤어졌다고 보도했다.

마돈나와 자이밧은 지난 5월까지만 해도 다정하게 손을 잡고 미국 뉴욕 전시회 개막식 레드카펫 위에 서면서 사랑을 과시했다.

지난 2010년 마돈나를 만난 자이밧은 지난해 마돈나의 월드투어에서 백댄서로 활동하기도 했다. 지금은 ‘댄싱 위 더 스타’ 프랑스판에 출전 중이다.


아직 정확한 이별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서로 바빠지면서 멀어졌다는 추측이 대부분이다. 일부 외신들은 자이밧이 동료인 카트리나 파쳇과 가까워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마돈나의 결별 소식은 그가 아이티에서 전 남편 숀 펜(53)을 만났다는 보도가 나온지 몇 주만에 알려졌다.

마돈나는 숀 펜, 영화감독 가이 리치(42)와 이혼한 후 17살 연하의 미프로야구 선수 알렉스 로드리게스, 29살 연하 모델 헤수스 루즈 등과 교제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