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속보]듀크 김지훈 숨진채 발견…자살 추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듀크 김지훈
김지훈
2000대 초반 인기를 끌었던 남성 듀오 듀크의 멤버 김지훈이 숨진채 발견됐다.

eNEWS는 12일 김지훈의 한 지인이 “김지훈이 이날 오후 2시쯤 숨진 채 발견됐다”면서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고 전했다.

지난 1994년 그룹 투투로 데뷔한 김지훈은 1집 ‘일과 이분의 일’, 2집 ‘바람난 여자’로 대중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2000년 김석민과 함께 듀크를 결성해 활동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2008년 전 아내 이씨와 이혼을 하는 등 굴곡진 삶을 살았다.

이 지인은 “가족들과 지인들은 고인의 비보를 접하고 시신이 안치된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자살로 추정되지만, 경찰의 추후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고인의 시신은 서울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사인에 대해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