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숨진 채 발견 듀크 김지훈은 누구? 투투로도 활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듀크 김지훈
김지훈


듀크·투투 김지훈 마약 투약·이혼 등으로 굴곡진 삶

남성 듀오 듀크 및 투투 출신 가수 김지훈이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김지훈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eNEWS24는 12일 김지훈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 매체는 김지훈 지인의 말을 인용해 “김지훈이 금일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면서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고 전했다.

김지훈은 1994년 그룹 투투 1집 ‘Two Two 1th’로 데뷔했다. 투투는 ‘바람난 여자’ ‘일과 이분의 일’ 등으로 큰 인기몰이를 했던 원조 아이돌 그룹이다. 그러나 2년 뒤인 96년 돌연 해체됐다.

김지훈은 4년 뒤인 2000년 뉴투투 멤버 김석민과 함께 남성듀오 듀크(Duke)를 결성, 6년동안 활동했다. 김지훈은 2008년 6월 사실혼 관계였던 전부인 이모 씨와 결혼했지만 2년 5개월만에 이혼했다. 김지훈은 두 차례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되는 굴곡진 삶을 살았다.

이후 김지훈은 한 월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전 부인이 무속인이 됐고 이것이 갈등의 원인이었다”고 밝혀 또 한번 논란을 일으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