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듀크·투투 김지훈 호텔서 목맨 채 발견 “빚독촉 받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듀크 및 투투로 활동한 김지훈
김지훈


듀크 투투 김지훈 호텔에서 사망…과도한 빚 원인인 듯

2000대 초반 인기를 끌었던 남성 듀오 듀크의 멤버 김지훈이 숨진채 발견됐다.

12일 한 매체는 김지훈의 한 지인이 “김지훈이 이날 오후 2시쯤 숨진 채 발견됐다”면서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고 보도했다.

1994년 그룹 투투로 데뷔한 김지훈은 1집 ‘일과 이분의 일’, 2집 ‘바람난 여자’로 대중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2000년 김석민과 함께 듀크를 결성해 활동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지훈은 마약 투약 혐의로 여러 차례 입건되고 2008년 전 아내 이씨와 이혼을 하는 등 굴곡진 삶을 살았다.

투투 및 듀크로 활동한 김지훈의 지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김지훈이 빚독촉에 시달렸다. 이 때문에 마음 고생을 심하게 했다”고 밝혔다. 김지훈의 지인은 “너무 힘든 나머지 해서는 안될 안타까운 선택을 한것 같다”고도 말했다. 이 지인에 따르면 김지훈은 이날 오후 2시께 서울의 한 호텔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듀크 투투로 활동한 김지훈 애도를 표합니다”, “듀크 투투로 활동 했을 때 김지훈 너무 좋아했는데”, “듀크 투투 김지훈 빚 때문에...안타깝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