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성한 작가 ‘막장논란’ 해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점 최대한 줄이려 했지만 어쩔 수 없이 놓친 부분 있었다”

‘연장 반대’, ‘작가 퇴출’ 운동까지 벌어진 MBC 일일극 ‘오로라공주’의 임성한 작가가 종영 인사글을 통해 그동안의 논란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12일 MBC에 따르면 임 작가는 전날 ‘오로라 공주’ 홈페이지에 게재한 글에서 “쓰는 입장에서 객관성을 유지하려 노력했고 연출부와 심의실 의견도 수용했다”며 “특히 예민할 수 있는 사안은 기획자인 김사현 본부장의 조언을 들어가며 최대한 단점을 줄이려 했지만 어쩔 수 없이 놓치는 부분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막장 논란에 휩싸인 ‘오로라공주’는 주요 배우들의 갑작스러운 하차와 ‘암세포도 생명’이라는 등의 황당한 대사로 작품 연장을 반대하는 누리꾼의 서명 운동까지 펼쳐졌다.

2013-12-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