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성훈 아내 야노 시호, 상의 탈의한 채 청순섹시 매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성훈의 아내이자 추사랑 엄마인 모델 야노 시호가 화제가 된 가운데 침대에서 청순하면서도 섹시한 매력을 발산한 사진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속 야노 시호는 따뜻한 색깔의 조명이 은은하게 비치는 방 안에서 침대 위에 엎드려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 속에서 야노 시호는 어깨를 드러내는 의상을 입고서 청순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1976년생인 야노 시호(본명 아키야마 시호)는 1994년 17살의 나이에 CF NTT덴보를 통해 모델에 데뷔했다. 이후 2002 제46회 일본 FEC상 특별상 등을 수상하며 모델로서 이름을 알렸다.


특히 야노 시호는 2002년부터 2006년까지 일본 모델들의 워너비 스타로 등극 할 정도로 대단한 인기를 끌어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