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유미측 “수능 때 학생들도 하기에…” 어설픈 해명에 비난 가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우먼 강유미가 공연에 늦지 않기 위해 구급차를 이용했다가 비난을 받은 뒤 해명을 했지만 오히려 반발을 사고 있다.

강유미는 지난 7일 자신의 SNS에 부산 공연에 지각하지 않기 위해 구급차를 이용한 사실을 공개했다. 강유미는 구급차 안 사진도 찍어 올렸다.


이 사실이 뒤늦에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응급 상황이 아닌 공연에 지각하지 않기 위해 구급차를 이용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강유미의 행동에 대해 비난했다.

비난이 이어지자 강유미의 소속사는 13일 진화에 나섰다. 강유미의 소속사는 “‘드립걸스’ 부산 공연에 늦을까봐 여러 방법을 생각했다. 궁리한 끝에 민간시설이 운영하는 구급차를 탔다”면서 “반성하고 자숙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수능 때도 보면, 시간에 늦은 학생들이 구급차를 많이 이용하더라. 너무 급하게 생각하다보니 여기에서부터 판단을 잘못 내린 것 같다”고 설명해 오히려 비난의 불씨를 거세게 만들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