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시경 금연 선언, 꼴초 소문 진짜? “특별히 좋아진 건 모르겠는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시경 금연 선언이 화제다.

13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서는 성시경의 연말 콘서트에 대해서 언급하며 금연 선언을 했다.

이날 신동엽이 “성시경 콘서트가 성황리에 매진됐다고 들었다”고 말하자 성시경은 “감사하다.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답하자 이어 신동엽이 “콘서트가 다가오면 술도 줄이고 그러냐”고 물었다.

그러자 성시경은 “술 보다는 현재 일주일째 금연을 하고 있다. 평생 처음 해본다”고 말하며 금연을 선언했다.

성시경은 금연 후 몸 상태에 대해 “특별히 몸이 좋아진 건 모르겠는데 담배 냄새 나는 사람들이 싫어졌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성시경 금연 선언’에 네티즌들은 “성시경 금연 선언, 꼭 성공하길”, “성시경 금연 선언..예전에 꼴초라고 들었는데”, “성시경 금연 선언..성시경과 담배는 안 어울린다”, “성시경 금연 선언..술도 좋아하는데 담배까지? 위험해”, “성시경 금연 선언..성공 화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JTBC (성시경 금연 선언)

뉴스팀 boo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