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사랑 앞머리 변신, 헤어 변천사 보니..‘이렇게 귀엽기도 힘들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사랑 앞머리 변신이 화제다.

추성훈의 딸 추사랑의 앞머리를 잘라 화제인 가운데 추사랑이 그동안 보여줬던 머리 스타일이 화제다. 최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촬영에서 추사랑은 아빠 추성훈과 함께 미용실을 방문해 앞머리를 잘랐다.

이날 사랑이의 엄마인 일본 모델 야노 시호는 “사랑이의 짧은 앞머리가 일본 괴물인 갓파를 닮았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이어 야노 시호는 직접 그림까지 그리며 적극적으로 사랑이 헤어스타일의 변신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앞서 추사랑은 아빠 추성훈이 잘 못 자른 머리도 소화해내면서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았다. 이 외에도 앞머리가 없었을 당시 사진과 미키마우스 모자를 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추사랑 앞머리 변신을 접한 네티즌은 “추사랑 앞머리 변신, 너무 귀여워” “추사랑 앞머리 변신, 지금도 귀여운데..귀여워 미치겠다” “추사랑 앞머리 변신, 어떤 머리도 다 잘 어울린다” “추사랑 앞머리 변신 갓파도 귀엽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과연 이번에는 추성훈의 독특한 취향이 사랑이의 헤어 스타일을 어떻게 만들지 오는 15일 오후 4시 55분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슈퍼맨이 돌아왔다 (추사랑 앞머리 변신)

뉴스팀 boo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