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린제이 로한, 자서전 임박 “나와 잤던 할리우드 스타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린제이 로한
린제이 로한 인스타그램 캡처
할리우드의 ‘문제아’ 린제이 로한(27)이 자서전 집필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16일(현지시간) “로한이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책을 집필하기 위해 지난 12일 미국 뉴욕에서 한 출판사 고위간부와 만났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로한이 쓸 책은 아직 기획 초기 단계에 불과하지만 그가 머물렀던 알코올중독 치료소와 재활원에서 생활을 주로 담을 예정이다.

또 로한의 복잡한 연애사와 수많은 사건·사고도 포함된다. 매체는 로한의 측근이 “동성 연인이었던 사만다 론슨의 이야기는 물론 최근 불거졌던 약물과 섹스 중독 의혹, 할리우드 배우들과의 사생활 등 그의 모든 것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로한은 지난 7월 30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말리부에 있는 재활원에서 음주와 약물중독 재활치료를 마쳤다. 하지만 로한은 최근 패리스 힐튼의 남동생 폭행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등 여전히 ‘트러블 메이커’다운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