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황수정 ‘성매매 연루설’ 법적 대응 시사…유포자 수사 착수할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황수정이 최근 불거진 ‘성매매 연루설’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황수정 소속사 제이에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7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실명을 거론하며 인터넷과 SNS 등에 퍼진 일명 ‘찌라시’가 이제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 판단해 법적 대응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수정 소속사는 또 ”마치 사실처럼 비춰져 본인은 물론, 주변 지인들까지 큰 고통을 받고 있다”며 “지금 바로 잡지 않으면 추후 비슷한 일이 불거질 때마다 악성 루머에 시달릴 수 있어 법적 대응을 생각하게 됐다”고 전했다.

황수정은 최근 지상파 드라마 출연을 앞두고 이같은 루머에 휩싸여 크게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황수정의 법적 대응 의사에 따라 조만간 루머를 최초 유포한 네티즌에 대해 수사기관의 조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황수정 외에도 조혜련과 이다해, 신지 등이 성매매 연루설과 관련해 법적 대응하겠다는 방침이어서 파장은 더욱 확산될 조짐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