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녕하세요’ 아내를 야동 배우로 의심하는 남편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녕하세요-아내를 야동 배우로 의심하는 남편 ‘경악’

KBS2TV 안녕하세요에 아내를 야동(음란영상) 배우로 의심하는 남편이 등장해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야동에 등장하는 여자를 자신이라고 생각하는 남편 때문에 고민이라는 주부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고민녀는 “2~3개월 전 남편은 ‘네 동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왔다’고 하더라. 남편이 야동을 보여줬는데 그 영상 속 여자가 나라고 주장하더라”고 말했다.

안녕하세요 고민녀는 ”정말 황당했다. 헤어스타일이나 얼굴 생김새가 비슷하긴 하지만 영상 속 여자는 내가 아니다. 나는 남편과 연애 7년을 했고 벌써 결혼 12년차에 접어들었다. 20년 동안 함께 있었는데 언제 찍었겠냐”며 억울함을 표현했다.

이에 남편은 “상당히 오래된 영상이다. 찍었다면 결혼 전, 또 우리가 헤어져 있던 기간에 했을 수 있다”면서 “영상의 해상도가 안 좋았는데 얼굴, 헤어스타일, 체형이 아내와 똑같아 깜짝 놀랐다”고 밝혀 시청자와 네티즌을 경악케 했다.

남편은 또 “문제 삼고 싶지 않다. 오래된 영상이고 과거일 뿐이지 지금은 가정의 행복이 더 중요하다”며 끝까지 아내를 믿지 않아 아내와 출연자 모두를 답답하게 했다.

네티즌들은 “안녕하세요 고민녀 정말 이해된다”, “아내를 야동 배우로 보다니 안녕하세요 출연자 중에서 최고인 듯”, “안녕하세요 19금 정말 황당하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