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결혼 6년째 매일 사랑 나눠”… ‘안녕하세요’ 변강쇠 남편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안녕하세요’ 변강쇠 남편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캡처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등장한 매일 아내와 사랑을 요구하는 남편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 방송된 안녕하세요는 성인들의 은밀한 고민을 다룬 ‘사랑특집’으로 진행돼 19금 고민들로 이루어졌다.

특히 결혼 6년 차에도 여전히 매일 사랑을 요구하는 남편 때문에 고민이라는 아내의 사연이 눈길을 끌었다.

사연의 주인공은 “신혼도 아닌데 남편이 하루도 빠짐없이 부부관계를 요구한다”면서 “새벽 3시에 들어와도, 야근하고 새벽 6시에 들어와도 잠을 깨워 격한 사랑을 나눈다”고 털어놨다.

아내는 “심지어 얼마 전에는 다리에 힘이 풀려서 계단에서 넘어져 무릎이 까지기도 했다”면서 “ 힘들어서 이야기를 하긴 했지만 남편은 ‘넌 나를 사랑하지 않냐’라고 말하더라”라고 전했다.


사연을 들은 MC들은 남편에게 “매일 사랑이 넘치냐”고 물었고, 남편은 “연애기간 포함 9년 됐는데도 아내를 보면 예뻐 보인다”면서 “별 생각 없이 집에 들어왔다가도 자는 아내 모습을 보면 예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도 피곤할 때가 있지 않느냐”라는 질문에는 “사랑을 하고 나면 더 푹 잘 수 있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