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섹시 아이콘’ 현아, 골드와 블랙의 조화…완벽 몸매 과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섹시 아이돌’ 현아가 농염한 화보를 공개했다.
▲ 현아
현아
인스타일 제공


스타&패션 매거진 ‘인스타일’은 18일 현아의 화보를 공개했다. 사진 속 현아는 골드와 블랙으로 스타일링한 의상들을 입고 포즈를 취했다. 볼륨감 넘치는 가슴과 잘록한 허리 라인이 고스란히 드러난 의상부터 커다란 셔츠 하나만을 걸친 듯한 하의 실종 패션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인스타일’ 관계자는 “노출을 의식하지 않은 과감한 포즈와 도도한 눈빛이 트러블메이커의 무대를 방불케 하는 관능적인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 현아
현아
인스타일 제공


현아는 최근까지 그룹 비스트의 멤버 장현승과 함께 프로젝트 듀오 ‘트러블메이커’로 활동해왔다. 트러블메이커에서는 포미닛과 솔로 활동 때보다 더욱 파격적이고 섹시한 퍼포먼스로 화제가 됐었다. 특히 지난달 22일 홍콩 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2013 Mnet 아시안 뮤직 어워드’에서는 히트곡 ‘내일은 없어’를 열창하면서 실제로 키스를 하는가 하면 성행위를 연상케하는 댄스를 선보여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었다.


현아는 ‘인스타일’과의 인터뷰에서 “현승 오빠와의 ‘케미’(조화)는 100점”이라고 했다. 또 장현승과의 열애설에 대서는 “슬픈 커플을 콘셉트로 몰입하려고 노력했는데 덕분에 실제 연인처럼 보였던 것 같다”고 웃으며 답했다. 또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던 ‘강남스타일’의 뮤직비디오 출연에 이어 또 다시 싸이와 활동할 의향이 있는지 묻자 “싸이 오빠가 또 함께 작업하자고 한다면 언제든 좋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