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한나 한수아 홍수아, 부산서 벌어진 ‘드레스 노출 전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한나, 한수아, 홍수아의 노출 경쟁이 화제다.

지난 3일 부산시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1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에서 여배우들의 노출 경쟁이 시작됐다.

이날 가장 많은 플래쉬를 받은 여배우는 강한나와 한수아, 홍수아 였다. 세 사람은 보는 이들을 놀라게할 만큼 아찔한 노출 패션을 선보였다.

강한나는 엉덩이 골까지 훤희 노출된 검은색 드레스를 입고 파격적인 뒤태를 자랑했다.

한수아는 드레스 하단이 깊게 패여 늘씬한 각선미와 8등신 몸매가 드러났고 다리를 들어올리는 아찔한 행동까지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홍수아는 ‘드레수아’라는 별명답게 롱 드레스를 입고 우아한 자태를 뽐내며 레드카펫을 걸었다. 특히 가슴 부분이 훤히 파져 레드카펫에 모인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 = 서울신문 (강한나, 한수아, 홍수아)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