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로라 공주’ 오창석… 주인공도 피할 수 없었던 ‘데스노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7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 공주’에서 남자 주인공인 황마마(오창석 분)가 교통사고로 사망, 13번째로 하차한 배역이 됐다.

앞서 황마마는 오로라(전소민 분), 설설희(서하준 분)와 행복한 미래를 꿈꾸며 미국행을 결심했다. 그러나 큰 누나 황시몽(김보연 분)의 극심한 반대에 부딪혔다. 황시몽이 행방불명됐다는 소식을 듣고 귀가하던 황마마는 덤프트럭에 치여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그 시각, 엘리베이터에 설설희(서하준)과 함께 있던 오로라는 “오로라”하고 황마마가 부르는 환청을 들어 사고를 예감했다.

황마마의 교통사고 소식을 듣고 응급실을 찾은 세 누나 황시몽, 황미몽(박해미 분), 황자몽(김혜인 분)은 저마다 황마마를 옭아맸던 과오를 후회하며 통곡했다.

이어 오로라는 설설희와 함께 황마마의 장례식장을 찾았다. 황시몽은 오로라의 머리채를 잡고 “너 때문이야. 네가 죽였어. 너 안 만났으면 안 죽었어! 우리 마마 살려내!”라며 오열했다.

이로써 종방을 3회 앞둔 ‘오로라공주’의 결말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을 정도로 미궁에 빠지게 됐다. ‘오로라공주’ 측은 앞서 극 중 황마마는 사고사를 당하지만 오창석의 재등장은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어, 향후 내용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