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집으로 가는 길 실화 ‘장미정 사건’ 프랑스 섬에서 2년 동안..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화를 배경으로 한 영화 ‘집으로 가는 길’(감독 방은진)이 화제다.

12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감독과 배우 전도연, 고수가 참여한 가운데 영화 ‘집으로 가는 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집으로 가는 길’이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집으로 가는 길’은 지난 2004년 10월 30일 프랑스 오를리 공항에서 마약운반범으로 오인 받아 대서양 마르티니크 감옥에 수감되었던 한국인 주부 장미정 사건을 배경으로 만들었다.

당시 장 씨는 10여년 넘게 가족처럼 지냈던 남편의 후배의 부탁을 받아 프랑스로 건너가게 됐는데 후배는 원석이 담긴 가방을 운반하는 조건으로 400만원의 수고비를 주겠다고 했고 장 씨는 이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그 가방 안에는 원석이 아닌 엄청난 양의 마약이 담겨있었고 이것이 발견되면서 장 씨는 마약소지 및 운반죄로 검거되어 프랑스령의 마르티닉 섬에 수감됐다.

결국 장 씨는 낮선 타국에서 재판도 없이 2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수감생활을 하게 됐고 이 사건은 KBS ‘추적 60분’에 소개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사진 = 서울신문DB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