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외제차 절도’ 곽한구, 내년 4월 결혼…“자동차가 맺어준 인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동차 절도 사건’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개그맨 곽한구(31)가 자동차 동호회에서 만난 세 살 연상의 일반인 여자 친구와 결혼할 예정이다.

현재 자동차 딜러로 일하고 있는 곽한구(31)는 17일 동아일보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내년 4월 26일 서울 KBS홀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전했다.


예비 신부는 2011년 자동차 동호회에서 만난 일반인으로 두 사람은 3년 넘게 교제를 이어 왔다. 곽한구는 KBS 2TV ‘개그콘서트-독한 것들’ 등을 통해 개성있는 연기로 인기를 끌었지만 지난 2009년과 2010년 외제차 절도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뒤 방송 활동을 중단했었다. 최근 자숙의 시간을 거쳐 중고차 딜러로 변신한 곽한구는 tvN ‘SNL 코리아’의 ‘GTA 강남’편에 출연해 웃음을 자아낸 적이 있다.

한편 곽한구 결혼 소식에 네티즌들은 “곽한구 결혼, 자동차로 망한 사람이 자동차로 흥했구나”, “곽한구에게 자동차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