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설마 황마마가 오로라 아이로 환생?” 오로라공주 갑론을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로라공주 종방 앞두고 오로라 임신…운명은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 공주’에서 주인공 오로라(전소민 분)가 임신할 것이라는 예고가 나오면서 향후 전개될 드라마 내용에 대해 시청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오로라 공주’의 148회 예고편에서 오로라·설설희(서하준 분) 부부는 오로라의 임신 소식에 기뻐한다.

또 부부는 한 승려로부터 “황작가(오창석 분)가 본래 명을 짧게 타고났다. 보살님 탓이 아니다”라는 말을 듣는다. 황마마의 큰 누나 황시몽(김보연 분)이 황마마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병원에 입원하는 모습도 나왔다.

앞서 ‘오로라 공주’ 147회에서는 남자 주인공인 황마마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이에 오로라·설설희 부부와 황마마 누나들의 운명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부 시청자들은 오로라의 임신을 두고 “황마마의 혼이 설마 오로라의 아이에게 들어가는 것은 아니겠지”라며 우려를 표했다. 그동안 유체이탈 등의 설정이 있어왔고, 제작진이 오창석이 재등장할 수도 있다고 했던 만큼 황마마가 오로라·설설희 부부의 아들로 환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부 시청자들은 “황마마의 운명이 기구하다. 오로라 아이로 환생해서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밖에 “황마마가 죽은 것은 시누이들 때문이다”, “끝까지 오로라 탓을 하다니 누나들 너무한 것 같다”, “황마마의 명이 짧다니, 역시 황마마 어머니가 매일 밤 기도를 하라고 한 이유가 있었어” 등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편 ‘오로라 공주’ 148회는 18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