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시간여행의 힘?…영화 ‘어바웃 타임’ 입소문 타고 조용한 돌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브 액츄얼리’로 유명한 리차드 커티스(57) 감독의 영화 ‘어바웃 타임’이 입소문을 타고 조용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어바웃 타임’이 흥행가도를 달리는 이유는 영화를 본 관객들에 의해 영화에 대한 호평과 추천 댓글이 온라인을 점거하는 등 입소문을 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5일 개봉한 이 작품은 17일 8만 9850명의 관객이 찾아, 누적관객 155만 1754명을 기록, 박스오피 2위로 올라섰다. 블록버스터 ‘호빗 : 스마우그의 폐허’와 전도연의 복귀작 ‘집으로 가는 길’ 등 쟁쟁한 경쟁작들 사이에서도 개봉 주말 대비 관객 감소 비율이 –0.4%에 불과할 정도로 꾸준함을 과시하며 흥행성을 입증하고 있다.


‘어바웃 타임’은 시간여행이라는 이색적인 소재로 영화 속 달콤한 로맨스를 더욱 특별하게 만드는 영화로 사랑하는 여인 메리(레이첼 맥아담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계속 시간여행을 하는 팀(돔놀 글리슨)이 사랑을 이뤄나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또 팀(돔놀 글리슨)이 시간여행을 통해 나누는 아버지와의 정은 한국인의 정서와도 잘 맞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