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세계를 유혹한 조명희의 명품 가방, 성공 코드는 ‘한국의 美’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일 밤 EBS ‘직업의 세계’

핸드백으로 세상에 한국을 알리는 디자이너 조명희씨. 한국적인 색채와 전통 장식을 이용해 독특하면서도 실용적인 가방을 만드는 그는 국내 패션업계에서 ‘도전정신의 상징’으로 불린다.
▲ 핸드백으로 한국의 전통미를 표현하는 가방 디자이너 조명희(왼쪽)씨. 단순히 전통을 활용하는 것을 넘어서 실용성과 시대성을 반영한 작품을 만들고 있다.
EBS 제공


그는 33세 때 국내 유수 패션업체의 실장 자리를 박차고 유학길에 올랐다. 언젠가 한국에서 토종 명품 가방을 내놓겠다는 야심 찬 꿈을 이루기 위해서다. 영국 세인트 마틴 패션스쿨에 등록했고 노천 시장에서 직접 옷을 만들어 팔아 학비를 조달했다. 학업을 마친 그는 2002년 자신의 가방 브랜드를 론칭했다. 동양적인 해학을 접목해 자신만의 색깔을 풀어낸 핸드백은 미국,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의 매장에서 팔리고 있다. 2006년부터 올해 초까지는 국내 패션업체에 인수된 핸드백 브랜드 ‘루이까또즈’의 아트 디렉터를 겸하기도 했다.

이런 끝없는 도전과 열정이 19일 밤 8시 20분 EBS ‘직업의 세계-일인자: 한국의 미로 세계를 매혹하다, 가방디자이너 조명희’편을 통해 소개된다. 그는 동서양의 미학을 핸드백을 통해 조명한다.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유명한 가방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성장한 비결이다.

프로그램은 그의 작품을 찾아 영국 런던의 리버티백화점과 톱숍,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앤스로폴로지, 뉴욕의 버브 등 다양한 매장을 방문한다. 세계가 주목하는 가방 디자이너 가운데 한 명으로 성장한 데는 독특한 전통 활용이란 코드가 힘을 발휘했다. 전통 재료에 현대적인 감각을 더해 고유 색채와 전통 수술, 씨앗 자수, 자개와 두석 등을 장식으로 활용한다.

하지만 그의 작품이 전통을 고수하는 데만 방점을 찍은 것은 아니다. 전통을 빌려 와 유쾌하게 팝아트적인 색채를 덧칠하기도 한다. 예컨대 그가 올 6월 펼친 핸드백 전시회에선 서구의 명품 백에 한국의 오트 쿠튀르 기술을 접목한 작품들이 쏟아져 나왔다. 디오르 핸드백에 한국의 자수를, 샤넬 백에 누빔 기술을 접목하는 식이다. 하지만 그는 “디자이너란 결코 겉으로 보이는 것처럼 화려한 직업이 아니다”라고 강조한다. 가방 하나를 디자인하면서 전남 해남의 두석 장인을 직접 찾아 나섰을 만큼 하나부터 열까지 쉬운 일이 없다는 것이다.

그가 말하는 디자인의 핵심은 전통성에 현대 감각과 실용성, 시대성 등을 두루 가미한 최고의 제품을 만드는 데 있다. 철학과 역사를 지닌 브랜드를 만드는 것이 마지막 목표다. 그는 “한국에서도 100년, 200년 지속되는 세계적인 브랜드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오상도 기자 sdoh@seoul.co.kr
2013-12-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