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 창수 임창정 ‘출연료 반납’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임창정
영화 ‘창수’에서 더 이상 추락할 곳 없는 3류 건달을 연기한 임창정. 그는 “주인공이니까 조금은 멋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아예 버리고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언탁 기자 utl@seoul.co.kr
영화 ’창수’의 주인공 임창정이 영화 출연료를 반납한 사실이 새삼 화제다.

영화 창수는 내일이 없는 징역살이 대행업자 창수(임창정 분)가 내일을 살고 싶은 여자 미연(손은서 분)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비극적 드라마를 담았다.

임창정은 영화 창수를 제작하는 과정에 경제적인 어려움이 뒤따르자 출연료의 4분의 1만 받고 나머지는 제작비로 반납해 화제가 됐다. 한편 영화 창수는 19일 동영상 콘텐츠 다운로드 전문 사이트 송사리의 영화 부문 차트 1위에 올랐다.

네티즌들은 “영화 창수 임창정 대단한 듯”, “영화 창수 출연 임창정 열정 인정해야 하는 것 아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