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만다 사이프리드 내한, 남친 저스틴 롱과 동반입국 ‘화장할 걸 그랬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스타 아만다 사이프리드(28)가 첫 내한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화장품 브랜드 끌레드뽀 보떼의 홍보차 공개 연인인 배우 저스틴 롱(35)과 함께 내한했다.

이날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블랙 진에 흰 코트차림으로 수수한 공항 패션을 선보였다. 남자친구인 저스틴 롱 또한 청바지에 가죽 패션으로 편안한 차림이었다.

특히 이날 생일을 맞은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공항을 찾은 많은 팬들이 생일 축하카드와 선물을 건네주는 모습에 감동하며 행복해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2박 3일간 한국에 머물며 기자회견, 자선 디너 파티, 백화점 매장 방문, 뷰티 화보 촬영, 방송 출연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뷰티 멘토로서 자신만의 노하우를 공개한다. 또 메이크 어 위시(Make a wish)와 연계한 기부 활동에 참여해 난치병 어린이들의 소원을 들어줄 예정이다.

사진 = 장고봉 PD goboy@seoul.co.kr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