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혁재, 강제 퇴거에 대출금 미납까지…어쩌다 이렇게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이혁재가 1년간 건물 임대료를 연체해 사무실에서 강제 퇴거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20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이혁재는 지난 2011년 6월부터 정보산업진흥원이 위탁 관리하는 문화컨텐츠산업지원센터에 사무실을 입주해 사용해왔다.

하지만 이혁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밀린 임대료 2900여만원을 내지 않아 지난달 중순경 강제 퇴거 통보를 받았다.


이외에도 이혁재가 창업대출금 5000만원을 갚지 못해 인천시 산하 신용보증기관인 인천신용보증재단이 대출을 대신 갚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혁재는 2010년 폭행사건에 휘말려 1년여간 자숙의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이후에도 여러 차례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7월에는 한 인터뷰에서 “2010년 폭행사건 후 경찰이 합의금을 요구했다. 그 경찰이 허위 사실을 유포해 문책성 인사 조처를 받았다”고 폭로했다가 해당 경찰로부터 명예훼손 고소를 당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