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봉원, ‘막말 논란’ 변서은 비난…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변서은 이봉원
맥심코리아 제공
개그맨 이봉원이 대통령을 향해 막말을 한 후배 개그우먼 변서은을 비난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봉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상이 도대체 어떻게 돌아가는지...변 모라는 보도 듣도 못한 철딱서니 없는 인간이 현직 여성 대통령에게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말을 지껄였다”면서 “바로 친필 사과문이니 어쩌니 끄적댔지만, 도저히 상식을 갖고 사는 인간이라면...내가 다 살이 떨린다”고 비난했다. 이봉원은 또 “말과 물은 뱉고 쏟아지면 주워 담을 수가 없다. 아무리 순간적인 실수라고 변명을 해도 참을 수 없는 언행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변서은은 지난 18일 민영화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페이스북로 올리면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몸이나 팔아”라는 막말을 해 파문에 휩싸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