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50일째 오리무중…부산 ‘금은방 털이범’은 어디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0월초 발생한 부산 사상구 금은방 절도사건 수사가 시작된지 50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용의자는 오리무중이다. 10월 1일 오전 4시~6시 사이 발생한 이 사건은 50대로 보이는 남자 2명이 사상구 괘법동의 한 금은방 섀시문과 유리 출입문을 부수고 들어가 시가 5000만원 상당의 귀금속 수백여점을 훔쳐 달아나면서 시작됐다.
▲ 지난 10월초 발생한 부산 사상구 금은방 절도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제공한 용의자 모습. 50대 중후반으로 추정되는 이 남성은 모자와 마스크를 쓴 채 어두운 색 정장과 흰색 셔츠, 검은색 계통 구두를 착용했다.
부산 사상경찰서 제공


사건을 수사중인 부산 사상경찰서는 사건 1주일만인 지난 10월 8일 용의자의 모습이 담긴 수배전단 1만장을 배포하면서 공개수사로 전환했지만 여전히 신원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이 입수한 용의자의 모습은 사건현장 근처에서 찍힌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이다. 하지만 대부분 거리가 멀거나 모자,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있어 쉽게 알아보기 힘들다. 또 워낙 짧은 분량의 녹화본이라 동선을 파악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단서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경찰은 용의자로 보이는 50대 남성 2명이 범행 직후 택시를 타고 부산 구포역으로 가 열차를 탄 사실을 알아냈다. 이 가운데 1명은 경북의 한 기차역에 내렸지만 이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이며 나머지 1명은 하차하는 모습을 찾지 못했다.

경찰은 용의자 가운데 1명이 구포역에서 장애인용 승차권을 구입한 사실을 확인하고 장애인 등록여부를 알아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가 범행 전후에 서로 모르는 사람처럼 행세하는가 하면 CCTV 노출에 대비해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고개를 숙이고 다니는 등 용의주도했다”면서 “신원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의심 인물을 압축해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맹수열 기자 gun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