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희애 불량소녀, 한식 결핍으로 180도 반전 성격 ‘어땠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희애 불량소녀 등극이 화제다.

김희애가 한식 앞에서 본색을 드러낼 전망이다. 20일 방송되는 배낭여행 프로젝트 제2탄 tvN ‘꽃보다 누나’ 4화에서는 ‘꽃누나’ 일행이 크로아티아의 수도 자그레브에 도착해 본격적인 여행 스토리를 펼쳐나간다.

이날 방송에서 자그레브 숙소에 도착해 여유롭게 저녁 식사를 마친 꽃누나들과 짐승기는 즐거움도 잠시 쫓겨나듯 숙소를 빠져나오게 된다.

이후 한바탕 숙소 전쟁을 치른 후 날이 밝자 본격적인 자그레브 시내 관광을 시작한 이들은 노천 시장에서 장도 보고 자그레브 대성당의 위엄 앞에서 알 수 없는 감정에 휩싸이기도 하는 등 자그레브의 여행지의 이모저모를 엿보게 될 예정.

이와 함께 ‘배려의 아이콘’이자 ‘결혼하고 싶은 여자’에 등극한 바 있는 꽃 같던 ‘희애누나’는 한식의 결핍으로 인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특히 음식의 유혹 앞에 맥 없이 스러진 그녀의 이미지는 과연 어떤 모습으로 그려질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꽃보다 누나’는 2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 tvN (김희애 불량소녀)

뉴스팀 boo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