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별그대’ 표절 의혹…강경옥 만화 ‘설희’와 비슷? 광해군일기 내용이 뭐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방송 2회 만에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만화가 강경옥은 20일 자신의 블로글르 통해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극본 박지은·연출 장태유)가 자신이 연재 중인 만화 ‘설희’의 내용을 표절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강경옥은 ‘진짜로 이게 무슨 일이죠’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만화 ‘설희’는 400여년 전 광해군일기에 실린 이상현상을 모티브로 출발한 작품이다. 외계인에게 납치된 뒤 치료를 받아 젊은 모습으로 400년 이상을 살아온 주인공이 전생의 인연을 찾아 한국으로 돌아왔다는 것이 기본 줄거리다. 한국으로 돌아오기 전 인연이 닿은 미국의 유명 톱스타가 설희에게 연심을 품기도 한다.

표절 의혹을 받고 있는 ‘별그대’ 역시 광해군일기의 같은 사건을 모티브로 한다. 광해군일기에는 1609년 하늘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체가 나타나 우레와 같은 소리와 함께 빛을 내며 날아다녔다는 내용이 나온다. 오늘날의 관점에서 보면 유성이나 UFO로 보일 법한 내용이다.

두 작품은 이 기록을 근거로 조선시대에 UFO가 한반도를 찾아왔다는 상상에서 이야기를 풀어낸다. ‘별그대’에서는 이 때 찾아온 외계인이 젊은 모습 그대로 400여년을 살아오면서 과거의 인연과 똑같이 생긴 현대인과 사랑에 빠진다는 내용이다.

강경옥은 “400년 전의 UFO 사건은 나 말고도 ‘기찰비록’ 에서도 다뤘고 실제 사건이니 다른 식으로 풀어갈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건 드라마의 분위기와 남녀 역할만 다르고 밝혀지는 순서를 바꿨을 뿐 이야기의 기둥이 비슷한 것 맞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설희’는 현재 연재를 계속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드라마를 본 사람들이 과연 이걸 어떻게 생각할까 불편한 문제다. 예전에 드라마 문의도 있었지만 완결이 나지 않아 미뤄진 일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입 다물고 가만히 있는 것은 매체를 3번이나 옮겨가며 성실히 해온 내 작품과 ‘설희’ 독자분들에게 예의가 아니라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한 “법적으로 다뤄야 할 문제인지도 모르지만, 오늘 아침에서야 알게 돼 일단 의견을 먼저 들어보려 한다”고 전했다.

강경옥의 ‘설희’는 현재 연재중인 만화로 총 9권까지 출간됐다.

’별그대’는 ‘넝쿨째 굴러온 당신’, ‘내조의 여왕’의 극본을 쓴 박지은과 ‘뿌리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 등을 연출한 장태유 PD의 만남과 톱스타 전지현 김수현이 만나 최강의 조합이라는 평을 들으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