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윤아 “과거 안면 마비로 은퇴 생각”…무슨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윤아가 ‘안면 근육 마비’로 은퇴를 고민했다고 밝혔다.

김윤아는 지난 21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2’에 출연했다. 이날 2라운드에서 모창능력자 권현진 씨는 “과거 인터뷰에서 8집을 마치고 은퇴 할 뻔 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오랫동안 자우림의 노래를 들려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윤아는 권 씨의 말에 왈칵 눈물을 쏟으며 은퇴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전했다. 김윤아는 “사람이 면역력이 약해지면 감기로도 신경이 손상 된다더라. 그 때 처음 알게 됐다. 왼쪽 얼굴이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 웃으면 괴물이 되는 것 같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김윤아의 말에 남편 김형규는 “김윤아가 당시 ‘위대한 탄생’ 멘토로 방송에 나가던 상황이었다. 그래서 예쁜 꽃 안대를 만들어 나갔다. 귀도 한쪽 막았다”고 설명했다.

김윤아는 “귀는 음이 메가폰처럼 크게 증폭돼 들렸고, 눈은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면서 “완치는 됐지만 후유증이 남아있다. 다친 신경이 100% 돌아올 순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윤아는 최종 라운드에서 모두 52표를 획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