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란다 커, 호주 억만장자 제임스 파커와 열애 ‘돌싱남·돌싱녀의 만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란다 커 열애설이 화제다.

호주 출신 슈퍼모델 미란다 커(30)가 호주 카지노 재벌 제임스 파커(46) 회장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제임스 파커는 미란다 커와 절친한 모델 에리카 백스터의 전 남편이어서 미란다 커 열애설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

호주의 연예매거진 ‘우먼스데이’는 최근 ‘억만장자와 슈퍼모델의 뜨거운 로맨스’라는 제목으로 미란다 커와 호주 카지노 재벌 제임스 파커의 열애설을 보도했다. 미란다 커와 제임스 파커는 약 2개월 동안 만남을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미란다 커와 제임스 파커가 비슷한 시기 각각 이혼을 했고 이후 본격적으로 만남을 시작했다는 것.

미란다 커는 지난 10월 할리우드 배우 올랜도 블룸과 이혼했다. 두 사람은 아들 플린 블룸(2)을 슬하에 두고 있다. 재임스 파커는 호주 최대 카지노 엔터테인먼트 업체 크라운의 회장으로 2013년 호주 부자 순위(포브스 선정)에서 3위를 기록했다. 지난 2007년 가수 겸 모델 에리카 백스터와 재혼했지만 지난 9월 이혼한 바 있다.

에리카 백스터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에서 태어나 미란다 커와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같은 동향 출신 모델로 미란다 커 부부와 가족 동반 모임을 가지는 등 가깝게 지내온 사이로 알려졌다.

사진 = 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뉴스팀 boo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