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지, 서울경찰청에 성매매 루머 관련 수사 의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신지
혼성그룹 코요태의 신지가 최근 불거진 연예인 성매매 의혹 사건에 이름이 언급된 것과 관련 수사를 의뢰했다.

22일 소속사 KYT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신지는 지난 20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 수사대에 악성 루머로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다며 허위 사실 유포자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수사를 의뢰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최근 검찰이 성매매 관련 수사 결과를 발표해 누명은 벗었으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확산한 루머로 인해 이미지에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며 “이번 사건이 신지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고 신곡 활동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신지는 최근 코요태의 새 싱글 ‘안아줘요’를 발표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