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국 영화관람 美 제치고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1인당 평균 4.12편

우리 국민 1인당 평균 영화 관람 횟수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CGV가 영국의 미디어 리서치 업체 스크린다이제스트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인당 평균 영화 관람 편수는 한국이 4.12편으로 미국(3.88편)을 제치고 처음으로 세계 1위에 올랐다. 호주는 3.75편으로 3위, 프랑스는 3.44편으로 4위를 차지했다.

이는 다양한 영화가 쏟아지면서 한국 영화 관객이 2년 연속 1억명을 돌파하고 영화관 증가 등으로 총관객 수도 처음으로 2억명을 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같은 호조에 힘입어 전체 매출액도 사상 처음으로 1조 5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영화 관객 수가 증가하면서 국내 영화관의 성적도 크게 향상했다. 복합상영관 CGV는 올해 국내와 국외를 합쳐 모두 1억 관객을 돌파하면서 세계 5위권에 진입했다. CGV는 미국의 리갈시네마, 중국의 AMC, 미국의 시네마크, 멕시코 시네폴리스에 이어 세계 다섯 번째로 누적 관객 1억명을 돌파했다. CGV의 스크린 수는 1119개이며 이 가운데 해외 비중은 26.4%(296개)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3-12-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