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용준 열애, 27세 미모의 재벌가 여인 “3개월째 만남 중” 인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배용준(41)이 열애 중이다.

일본 매체 닛칸스포츠는 23일 “한국 배우 배용준이 27세의 한국인 일반 여성과 진지하게 열애 중”이라고 대서특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배용준은 수개월 전 함께 지인과의 식사자리에 참석해 알게 된 14세 연하의 일반인 여성과 최근 교제를 시작했다. 지난 11월 28일 배용준은 지인의 결혼 피로연 참석차 일본을 찾았고 당시 여자 친구와 동행했다. 두 사람은 12월 1일 사이타마시내에서 열린 피로연에 참석했고 도쿄에서 데이트를 즐겼다.

닛칸스포츠는 배용준 열애 상대에 대해 “두 사람과 가까운 한국 관계자에 따르면 상대 여성은 한국에서 유명한 기업 경영자의 딸이다. 170cm 전후의 큰 키의 미인으로 180cm인 배용준과 잘 어울리는 모습이다. 이 여성은 현재 서울에 살고 있지만 미국에서 오래 살아 영어에 능통하며 총명하고 활발한 성격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지인의 식사 자리에서 알게 된 둘은 극비리로 데이트를 진행해가며 조심스럽게 교제를 발전시켰다”고 상세히 전했다.

배용준 열애 보도에 대해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3개월 째 열애 중이다. 열애설이 일본에서 먼저 알려진 건 지인의 결혼식에 갔다가 만난 것이 목격이 됐기 때문이다”며 “시작하는 단계라 조심스러운 면이 있지만 서로 나이도 있는 만큼 진지한 인연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인정했다.

뉴스팀 boo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