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희 출연 ‘한번도 안 해본 여자’는 19금 에로영화? 사실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사희가 출연한 ‘한번도 안 해본 여자’에 네티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사희를 비롯해, 황우슬폐, 김진우 등 주연 배우들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한번도 안 해본 여자’ 시사회가 열렸다.

영화 ‘한번도 안 해본 여자’에서 황우슬혜는 연애 숙맥 ‘말희’. 김진우는 연하나 ‘상우’. 사희는 연애 경험이 많은 ‘세영’ 역을 각각 맡았다.

영화는 ‘한번도 안 해본 여자’라는 제목 때문에 ‘에로영화’가 아니냐는 오해를 샀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한번도 안 해본 여자’는 키스 경험 조차 없는 연애 숙맥인 여성의 좌충우돌 연애담을 코믹하게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제목이 성적 경험을 의미하는 것으로 잘못 이해돼 19금 에로 영화가 아니냐는 오해를 샀지만 영화사 측은 “한번도 안 해본 여자라는 제목은 성적 경험이 아니라 연애 경험이 없다는 의미를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화 ‘한번도 안 해본 여자’는 생긴 것도, 사고방식도 딱 모범생 그 자체인 통계학과 부교수 말희(황우슬혜 분)는 어릴 때부터 알고 지내온 연하남 상우(김진우 분) 같은 멋진 남자와 연애를 꿈꾸고, 어느날 누드 전문 화가 출신 세영(사희 분)이 나타나 노하우를 전수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네티즌들은 “사희 한번도 안 해본 여자 무슨 내용일까”, “사희 한번도 안 해본 여자 출연 축하해요. 대박나시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