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샘 해밍턴 “윤후 연예대상 신인상 후보 안 올라 다행…가장 신경쓰이는 사람은 박형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샘 해밍턴이 2세 계획을 밝혔다.
MBC


샘 해밍턴이 2013 MBC 방송연예대상 신인상 후보에 오른 소감을 밝히면서 윤후를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 샘 해밍턴은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샘 해밍턴에게 “MBC 예능대상 신인상 후보에 올랐다”며 “강력한 신인상 후보로 떠올랐던 윤후 군이 후보에 오르지 않았다. 솔직한 심정을 듣고 싶다”고 질문했다.

이에 샘 해밍턴은 “윤후가 후보에 없다는 말을 듣고 ‘고맙습니다’라고 외쳤다”면서 “한편으로는 정면 승부를 못해 시원섭섭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인상 후보 중 가장 신경 쓰이는 사람은 박형식”이라며 경계심을 보여 듣는 이들을 웃음짓게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