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초희, 소지섭·주연 열애설 듣더니 한 말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송인 오초희(27)
스타화보·미니홈피 캡처
탤런트 겸 방송인 오초희가 배우 소지섭과 걸그룹 애프터스쿨의 멤버 주연의 열애설에 씁쓸한 심경을 밝혔다.

오초희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에잇! 크리스마스 앞두고 소지섭님 스캔들…올겨울은 유난스럽게 춥네”라는 글을 남겼다. 이날 보도된 소지섭 주연의 열애설에 대해 아쉬운 마음을 드러낸 것이다.


우먼센스는 23일 “소지섭과 주연이 주로 서울 한남동 UN빌리지 소재 소지섭의 집에서 데이트를 했다”면서 “지난 12월19일에도 두 사람이 데이트를 했고 다음날 소지섭은 주연을 서울 강남의 헤어숍에 데려다줬다”고 밝혔다. 또 두 사람이 함께 미국 여행을 다녀오기도 했으며 주연은 지인들에게 소지섭을 ‘남자친구’라고 부르며 애정을 드러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소지섭 소속사 51K 측은 보도 직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소지섭과 주연은 엠블랙의 멤버 지오를 비롯해 친한 동생들과 함께 식사하는 자리에서 몇 번 만나면서 친분을 쌓은 친한 동생이자 후배 사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두 사람의 열애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본의 아닌 열애설로 지오와 주연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