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종용 아들 윤태영 “연예계 최고 부자는 신영균…아내 임유진 몸매에 반해”…고급 차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전자 부회장을 지낸 윤종용 상임고문의 외아들로 알려진 배우 윤태영이 원로배우 신영균을 연예계 최고 부자로 꼽았다.

윤태영은 23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연예계 최고의 부자는 누구냐’는 MC들의 질문에 “신영균 선생님이 최고다”라고 답했다.

신영균은 지난 1960년 영화 ‘과부’로 데뷔한 원로배우로 ‘빨간 마후라’, ‘연산군’, ‘상록수’, ‘미워도 다시 한번’ 등 300여 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했다. 1971년에는 영화인협회 회장을, 1981년에는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1996년부터 2004년까지 15대, 16대 국회의원을 지내기도 했다.

이어 윤태영은 “신영균 선생님은 영화박물관을 하신다. 500억 원 정도를 사재 기부해서 예술재단도 만드셨다. 어마어마하시다”고 덧붙였다.


윤태영에게 연예계 부자에 대한 질문이 이어진 이유는 윤태영의 아버지가 한국 반도체 산업을 이끈 윤종용 삼성전자 전 부회장의 외아들이기 때문이다. 이에 윤태영은 데뷔 때부터 삼성전자 윤종용의 아들로 연예계 손꼽히는 부자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윤종용 전 부회장은 현재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윤태영은 MC 김구라가 “배우 이필립은 어떠냐”고 하자 “(이필립이 부자라는 것은) 기사를 보고 알았다. 아버지가 대단하시다고 들었는데 내가 탐정을 고용해서 알아본 것도 아니고 정확하게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윤태영은 자신이 소유한 고급 차를 공개했다. 윤태영의 차는 리무진을 연상케 하는 에쿠스. 김구라가 “진짜 돈 많은 사람들은 외제차 안 탄다. 국산차 중에서 최고급을 탄다”면서 “본인 차가 맞냐”고 물었다. 이에 윤태영은 “내 차가 맞다. 직접 운전한다”고 답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윤태영의 아내 임유진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윤태영은 아내 임유진과의 첫 만남에 대해 “드라마 ‘저 푸른 초원 위에’로 임유진과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이어 윤태영은 “처음 대본 연습할 때 아내 임유진이 교복을 입고 들어왔다. 얼굴을 봤는데 예쁜 것 같지도 않아 관심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드라마를 끝나고 만났는데 외국 분인 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홍은희는 “임유진씨가 글래머 스타일인가 보다”라고 물었고 윤태영은 “그렇다”며 수줍게 동의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