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로열 패밀리’ 윤태영 “연예계 최고 부자는 신영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윤태영, 신영균 언급
tnN ‘현장토크쇼 택시’ 캡처
배우 윤태영이 원로배우 신영균을 연예계 최고 부자로 꼽았다.

윤태영은 23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임유진과의 러브스토리와 가족사 등에 대해 밝혔다.

이날 윤태영은 연예계 최고의 부자로 신영균을 뽑았다. 윤태영은 그가 생각하는 연예계 최고의 부자는 누구냐는 질문에 “신영균 선생님이 최고다. 신영균 선생님은 영화박물관을 하신다. 500억 정도 사재 기부해서 예술재단도 만드셨다. 어마어마하다”면서 “한류스타들도 많지만 드러난 것이 아니고 소문일 뿐”‘이라고 말했다.


진행을 맡은 김구라가 부잣집 아들로 소문난 배우 이필립에 대해 언급하자, 윤태영은 “나는 그런 모습을 보지 못했다. 기사로 보고 부자라는 것을 알았다”면서 “아버지가 대단하시다고 들었는데 정확하게 알지는 못한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윤태영은 지난 1996년 SBS 드라마 ‘아름다운 그녀’로 데뷔한 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약했다. 2003년 KBS 2TV 드라마 ‘저 푸른 초원 위에’에서 호흡을 맞춘 임유진과 4년여간 열애 후 2007년 결혼했다. MBC 일일사극 ’제왕의 딸, 수백향‘에 출연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