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800m 앞 적도 정확히…특수부대 저격용 소총 K-14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T모티브가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K-14 저격용소총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된 저격용 소총 K-14가 특전사와 해병대 등 특수부대에 공급된다.

방위사업청은 24일 “국내 유일의 소구경 화기 제조업체인 ‘S&T모티브’가 독자 기술로 초정밀 7.62㎜ K-14 저격용 소총(Sniper)을 개발했다”면서 “첫 생산분 일부를 군에 전력화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특수부대에서 사용하는 저격용 소총은 모두 수입해왔다.방사청은 우리나라 지형과 군의 특수성을 고려한 저격용 소총의 필요성에 따라 S&T모티브를 중심으로 국산화 개발에 착수해 성공했다.

K-14는 2007년 예비타당성 조사 등 선행연구를 거친 뒤 2011년 3월부터 본격적인 설계에 들어가 2년여만에 개발됐다. 내구성과 신뢰성 등 군 요구성능 평가에서 기준충족의 합격점을 받았다.


K-14는 유효사거리가 800m로 현재 군의 주력무기인 K-2(600ㅡ), M16A1(460m)보다 길다. 저격용 소총은 대테러전을 비롯한 현대전에서 필수적인 화기로 꼽히고 있다. 군은 K-14를 특수보대와 보병부대 저격수들에게 보급할 계획이다.

K-14 소총은 요르단 등 중동국가에 수출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S&T모티브 관계자는 “방사청 등의 적극적인 지원과 자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산 전력화에 성공한 모델 사례”라면서 “국방력 증대와 국외 수출로 국가 경제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