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00억 주식” “바이크 취미”… ‘배용준 연인’ 지목 구소희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용준
배우 배용준(41)의 열애상대가 구자균 LS산전 부회장의 차녀 구소희(27)씨라는 보도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하지만 배용준의 소속사 키이스트의 한 관계자는 24일 “어제 공식입장을 밝힌 바와 같이 상대방이 일반인이기 때문에 사실여부에 대해서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배용준의 연인으로 구소희씨를 지목했다. ‘14살 연하’, ‘대기업 경영인의 딸’이라는 일본 닛칸스포츠의 최초보도와 맞아떨어지는 대목이다.

구소희씨는 뉴욕 시라큐스대학교 마케팅학과를 졸업한 후 고려대 대학원 국제통상학과를 수료했다. 지난 2010년 하반기부터 아버지가 부회장을 역임하고 있는 LS산전 사업지원팀에서 근무하다 2011년 말 사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또 배용준과 구소희씨가 지인의 모임을 통해 처음 만났고 3개월째 진지한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매체는 구소희씨가 100억원이 넘는 주식을 보유했다고 전했다.


연예계 열애설 보도로 유명한 디스패치는 배용준과 구소희씨가 올해 한 모임을 통해 사석에서 처음 만났으며 강남 등지에서 데이트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또 지난 달에는 일본여행을 함께 떠났고, 구소희 씨를 위한 깜짝 생일파티도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측근의 말을 인용해 구소희씨가 재벌가 자제같지 않은 꾸밈없는 성격을 가졌으며 바이크 등 남자들이 좋아하는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는 편이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