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크리스마스 영화 대표작 ‘나홀로 집에’ 맥컬리 컬킨 근황, 밀라 쿠니스 결별 뒤 폐인 모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표적인 크리스마스 영화 ‘나홀로 집에’ 주연 맥컬리 컬킨이 초췌한 근황이 공개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맥컬리 컬킨이 여자친구 밀라 쿠니스와 결별한 뒤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것이 아닌지 추측하고 있다.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크리스마스 영화 ‘나홀로 집에’ 주연으로 유명한 맥컬리 컬킨이 피자를 먹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맥컬리 컬킨의 모습에서 크리스마스 영화 ‘나홀로 집에’에서 보여줬던 귀여움은 찾아볼 수 없다. 그저 피곤함이 가득해 보일 뿐이어서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4분 28초 분량의 이 영상에서 맥컬리 컬킨은 종이 봉투에서 피자를 꺼내 다 먹어치운 뒤 “나는 맥컬리 컬킨이다. 피자를 다 먹었다. 피자, 뉴욕”이라고 말했다.


맥컬리 컬킨은 크리스마스 영화 ‘나홀로 집에’ 시리즈에서 연기한 주인공 케빈 역시 피자를 유난히 좋아하는 캐릭터여서 팬들은 더욱 애잔함을 느끼고 있다.

한편 맥컬리 컬킨은 최근 연인 밀라 쿠니스와 결별한 소식이 알려진 바 있다.

네티즌들은 “맥컬리 컬킨, 밀라 쿠니스와 결별하더니 충격을 받았나보다”, “맥컬리 컬킨, 밀라 쿠니스 재결합하면 나아지려나”, “밀라 쿠니스와 결별하고 폐인됐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