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로라 공주’ 마지막회, 알고보니 긴급수정…충격적인 원본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오로라 공주’ 캡처
지난 20일 종영한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공주’의 결말 대본이 수정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오로라공주’ 마지막 회에서는 암투병 이후 건강해진 남편 설설희(서하준 분)의 아이를 낳은 오로라(전소민)가 전 남편인 황마마의 누나들과 화해한 뒤 행복하게 살아가는 장면을 담았다.

드라마는 해피엔딩으로 마무리 됐지만 대본을 집필한 임성한 작가는 이런 결말을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 아니었다. 인터넷 연예매체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임 작가가 처음 탈고한 마지막회 대본에서는 오로라가 두 명의 아이를 낳게 된다. 첫 아이는 숨진 첫 남편 황마마의 아이로 죽기 전 미리 보관된 정자를 기증받아 인공수정을 통해 낳는다는 것이다. 둘째 아이는 사망한 현재 남편인 설설희의 아이다. 두 남자의 사랑을 받았던 오로라가 아버지가 다른 두 아이를 친형제처럼 키우는 것이 원래 대본이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극 중 설설희의 어머니인 안나는 산부인과에게 나온 오로라에게 “임신이냐”고 묻지 않고 “성공했냐”라고 물었고 황마마의 세 누나가 오로라의 아이 무빈을 보고 마마의 아이라고 주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관계자들은 임 작가의 대본을 받은 제작진이 지나치게 자극적이라며 수정을 요구해 쪽대본이 됐다고 설명했다.

‘오로라 공주’는 개를 포함, 13명의 배우들을 하차시켰을 뿐 아니라 황당한 전개와 대사로 ‘막장’ 논란을 일으켰었다. 인터넷에서는 임 작가를 방송계에서 퇴출하자는 서명운동까지 일었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