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원영과 열애’ 심이영, 양정아 결혼식서 부케 받아 ‘곧 결혼?’…팬들 “메리 크리스마스답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최원영과 심이영이 드라마 속 커플에서 실제 연인으로 이어진 가운데 심이영이 최근 배우 양정아의 결혼식에서 부케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심이영은 지난 20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진행된 양정아의 결혼식에서 부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심이영과 양정아는 같은 소속사 배우로 이날 심이영이 부케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심이영과 최원영의 결혼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24일 최원영의 소속사 판타지오는 “최원영과 심이영의 열애 사실이 맞다. 두 사람이 MBC ‘백년의 유산’ 종영 이후 가까워졌고,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결혼은 아직 잘 모르겠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결혼 적령기이기 때문에 결혼에 대해서도 생각 중인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반면 심이영의 소속사 봄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우리도 기사를 보고 알았다. 당황스럽다. 개인적인 부분에서는 소속사도 전혀 모르는 상황이다. 우선 심이영 씨에게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영화관을 가거나 피트니스클럽에서 함께 운동을 즐기는 등 평범한 연인의 모습으로 사랑을 키워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원영과 심이영 열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최원영 심이영 메리크리스마스답네”, “최원영 심이영, 메리 크리스마스! 축하해요”, “최원영 심이영 메리 크리스마스할 때 나는 집에서 나홀로 집에 보고 있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원영과 심이영은 지난 6월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백년의 유산’에서 각각 김철규와 마홍주 역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