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빠 어디가’ 시즌2 가상캐스팅 화제…정웅인 딸 세윤 출연 불발 아쉬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빠 어디가’ 시즌2의 가상 캐스팅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정웅인 딸의 캐스팅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마지막 촬영을 마친 MBC ‘일밤-아빠 어디가’의 후속 시즌 캐스팅이 한창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시즌2에서 보고 싶은 연예인 2세들 명단을 인터넷에 공유하고 있다.

네티즌들이 정리한 ‘아빠 어디가2 가상캐스팅’에는 자우림 김윤아의 아들 김민재 군과 정태우의 아들 정하준 군, 김창렬의 아들 김주환 군, 윤종신의 아들 윤라익 군, 윤미래의 아들 서조단 군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홍일점으로 정웅인의 딸 정세윤 양이 거론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앞서 정웅인 딸 정세윤양은 ‘한국의 수지 크루즈’라는 별명으로 여러 차례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25일 정웅인이 딸의 ‘아빠 어디가2’ 출연을 고사한 것으로 알려져 아쉬움을 남겼다.

네티즌들은 ‘아빠 어디가2 가상 캐스팅’에 대해 “정웅인 딸 출연 고사 아쉽다” “아빠 어디가2 가상 캐스팅만 봐도 기대되네” “아빠 어디가2 가상 캐스팅 중에 출연자 있을까? 정웅인 딸 보고 싶었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아빠! 어디가?’팀은 지난 15일 제주도를 마지막 여행을 다녀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