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경찰, 커피믹스를 향한 집념” 무리한 진입작전 조롱 패러디 급속도로 확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철도노조 지도부 체포를 위해 민주노총 본부를 무리하게 진입했다가 빈손으로 나온 경찰을 조롱하는 패러디가 인터넷 상에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특히 당일 한 의경이 커피믹스 두 박스를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멋대로 들고 나오다 적발된 사건을 두고 온갖 패러디 사진이 쏟아지고 있다.



25일 트위터를 비롯한 SNS에는 지난 22일 민주노총 사무실이 입주해 있는 서울 중구 정동 경향신문사 사옥에 진입할 당시의 사진에 커피믹스 등을 합성한 사진이 공유되고 있다.

경향신문사 사옥 현관 입구를 막고 줄지어 서 있는 시위진압 경찰 4명의 방패에 각각 ‘커’, ‘피’, ‘믹’, ‘스’라고 새겨놓는가 하면 민주노총이 입주한 경향신문 사옥 위에서 유명 커피믹스 또는 커피믹스와 이름이 같은 남성잡지가 바람에 휘날리며 떨어지는 모습을 합성하기도 했다.


전쟁 영화의 광고 포스터처럼 제작된 유명 커피 브랜드 이름 뒤에 ‘War’라는 제목이 찍힌 패러디물도 인터넷에서 확산되고 있다.

앞서 한 인터넷 언론은 “경찰병력 철수가 이뤄지던 중 의경 두 명의 손에 봉지가 들려 있는게 보였다”면서 “한 시민이 ‘민주노총 물품이다’라고 항의하자 들고 있던 커피믹스와 본인들의 이름이 새겨진 장갑을 둔 채 자리를 벗어났다”라고 보도한 바 있다.

▲ 경찰 커피믹스 패러디. / 트위터 등
영화 ‘Z-War’를 패러디한 포스터.


당시 민주당도 23일 논평에서 “사실이라면 금년 연말을 장식할 해외토픽감”이라며 “경찰 66개 중대 5000 여명의 병력을 동원해 12시간 동안 검거작전을 편 끝에 유일한 성과물이 커피믹스 2박스라니 웃지 못 할 사건이다. 모두가 ‘윗선’의 지시에 의해 허겁지겁 무리한 ‘작전’을 벌이다 일어난 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김광진 민주당 의원은 트위터에 “경찰청장님 커피믹스 택배로 보내드립니다. 애들 먹을 것 좀 잘 챙기시죠”라며 이성한 경찰청장 앞 택배 전표가 붙어 있는 커피믹스 박스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또 트위터 등에는 “커피믹스 검거작전” “커피믹스 마셔도 될까? 나 잡혀가는 거 아냐?” “민주노총 사무실로 팔려간 커피믹스가 나빴네” “커피믹스 안에 노조 지도부가 들어있었다고 합니다. 작전 실패 아님. 다들 경찰 비난 글 내려주세요” 등 경찰을 비꼬는 글들이 쏟아지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