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스터리 지하실, 미라 7구+마법 주문까지? ‘어디 있나봤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터리 지하실’ 사진이 공개돼 네티즌 이목을 끌었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미스터리 지하실’이라는 제목으로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게시자에 따르면 최근 아프리카 수단 북부 나일 계곡에서는 ‘잃어버린 중세 왕국’ 구 동골라(Old Dongola)의 흔적이 발견됐다. 구 동골라는 6세기 중엽 약 900년 동안 번성한 마쿠리아(Makuria) 왕국의 수도로 알려져 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다소 오싹한 광경이 담겨 있다. 지하실에서 미라 7구와 함께 주문처럼 보이는 빼곡한 글씨가 벽면을 가득 채운 광경이 포착된 것.

미라 7구에 대해 폴란드 바르샤바대학교 고고학 전문가들은 “이것은 일종의 ‘보호 무덤’”이라며 “왕의 시신과 영혼을 악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마법의 의식과 연관이 있다”고 추측했다.

또 벽면에 적힌 글씨는 그리스어와 고대 이집트 남부의 콥트(Coptic)어로, 내용은 마법사들의 기도문과 주문으로 알려졌다.

미스터리 지하실 사진을 본 네티즌은 “미스터리 지하실, 미라 7구가 발견됐다니 섬뜩하다”, “미스터리 지하실, 무슨 주문이지?”, “미스터리 지하실..한 겨울에 오싹한 사진”, “미스터리 지하실..잘 보존됐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미스터리 지하실)

뉴스팀 boo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