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신수 아내 하원미, 폭풍 내조에 ‘영화배우급 미모’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신수 아내 하원미’

메이저리거 추신수(31)의 아내 하원미(31) 씨가 화제다.

추신수와 추신후 아내 하원미 씨는 28일(한국시간) 새벽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서부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추신수의 텍사스 레인저스 입단식에 함께 참석했다.

이날 MLB.COM에 게재된 추신수 텍사스 입단 영상에서 추신수 아내 하원미 씨와 두 아들은 추신수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며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특히 추신수 아내 하원미 씨의 빼어난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추신수는 이 자리에서 “13년 전 미국에 올 때 야구밖에 모르는 18세 소년이었다. 그동안 정말 열심히 했고 오늘 드디어 내 꿈이 이뤄졌다. 텍사스에는 좋은 선수가 많다.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고 싶다. 모든 선수와 우승을 함께 하고 싶다”고 텍사스 입단 소감을 전했다.

한편 추신수 하원미 부부는 지난 2002년 소개팅으로 만나 6개월 만에 결혼에 골인해 슬하에 아들 2명과 딸 1명을 두고 있다.

추신수 아내 하원미 씨는 과거 방송에서 추신수의 건강식을 직접 제조하고 전문가에게 직접 스포츠 마사지를 배워 매일 밤 전신 마사지를 해줬다고 밝혀 ‘내조의 여왕’으로 등극한 바 있다.

사진 = MLB.COM(추신수 아내 하원미)

연예팀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