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쓰레기야 칠봉이야?” ‘응사’ 종영 앞두고 연말회식 내기 물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각종 모임과 회식이 잦은 요즘, 사람들이 모이면 꼭 나오는 얘기가 있다. “쓰레기야 칠봉이야?” 치열한 설전 끝에 돈을 걸고 내기에 나선 모임도 있다. 내기에 건 돈의 향방이 드디어 오늘 저녁(28일) 결정된다.

1994년 추억의 소재를 불러모음과 동시에 ‘나정이 남편 찾기’라는 주제로 지난 20회를 이끌어온 tvN ‘응답하라 1994’가 종영까지 한 회를 남겨두고 있다. 그간 나정(고아라)의 남편 후보는 하숙생 쓰레기(정우), 칠봉이(유연석), 해태(손호준), 빙그레(바로), 삼천포(김성균) 다섯 명에서 쓰레기 칠봉의 대결로 압축됐고 종영을 1회분 남긴 현재까지 나정이 남편 김재준은 베일을 벗지 않았다.

“정이란 건 무시 못 해. 당연히 쓰레기지”

나정이 남편이 쓰레기라고 주장하는 측에서는 어린 시절부터 오누이처럼 자라온 나정과 쓰레기의 긴 인연의 끈이 결코 끊어질 수 없다고 말한다. 쓰레기는 나정의 가족이자 첫 사랑이며 첫 키스(뽀뽀가 아닌) 상대이고 두 사람이 헤어진 후에도 서로에 대한 애정과 미련이 남아있다는 점에서 쓰레기 쪽에 무게가 실린 상황이다.

또한 지난 19회 방송에서 결정적인 증거가 등장했다. 이날 나정이 엄마(이일화)가 “그래도 결혼할 인연은 따로 있다. 둘이 인연이라면 결혼 안 하겠나”라고 말한 뒤 다음 장면으로 전화통화를 하는 쓰레기(정우 분)의 모습이 나오는데 이때 쓰레기의 뒤편에 걸려있는 수건에 ‘인연입니다’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어 놀라움을 자아낸다. 앞서도 깨알 같은 복선을 드라마 곳곳에 숨겨놨던 제작진이기에 이게 결코 우연일 수 없다는 것.



“반전이 있을 거야. 나는 칠봉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칠봉이에 미련을 버리지 못한 사람들도 있다. 지고지순한 칠봉이의 사랑에 한 표를 던지고 있는 것. 이들은 “누구나 추측할 수 있는 쓰레기일 리가 없다”며 반전을 기대한다.

또한 제작진의 인형 복선을 예로 들며 “칠봉이를 의미하는 인형과 나정이를 의미하는 인형이 등장하는 데 두 인형이 처음에는 등을 돌리고 있다가 회를 거듭할수록 서로를 마주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깜짝 출연했던 배우 김슬기의 예언도 무시할 수 없는 게 사실. 당시 신기(神氣) 있는 소녀로 등장했던 김슬기는 쓰레기에게 “여자친구를 다른 사람에게 빼앗기겠다. 끝까지 가야할 텐데”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긴 바 있다. 칠봉이파는 이 같은 예언에도 실낱같은 희망을 걸고 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는 전설의 메이저리거 요기 베라의 명언을 상기시킨 ‘응답하라 1994’는 끝날 때 까지 김재준의 정체를 감춘 채 21회까지 달려왔다. 1994년의 추억을 다루는 대신 ‘나정이 남편 찾기’에만 몰두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지만 이로 인해 대중의 관심을 집중시킨 것은 사실이다. 마지막 회를 앞두고도 확답할 수 없는 나정이 남편 김재준은 오늘 저녁 8시 40분 ‘응답하라 1994’ 마지막 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