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스코리아 감성 엔딩, 방송 후까지 이어지는 여운.. 어떻기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코리아 감성 엔딩’

미스코리아 감성 엔딩이 화제다.

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가 감성 엔딩을 선보이며 방송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미스코리아 감성 엔딩은 보통 드라마에서 예고편이 시작되는 엔딩 부분에까지 드라마를 이어가는 기법.

엘리베이터 걸 오지영(이연희 분)이 서러움에 터지는 눈물을 참으며 ‘와이키키’하고 억지로 웃음을 짓는 장면이나 오지영을 기다리는 형준(이선균 분)의 뒷모습을 통해 감정 여운을 남기는 감성 엔딩을 통해 방송 끝까지 드라마의 감정을 이어가고 있다.

미스코리아 감성 엔딩은 해당 드라마의 연출을 맡은 권석장 PD만의 특징이다. 권석장 PD와 서숙향 작가가 함께 했던 ‘파스타’의 경우도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는 순간까지 이어지는 장면들로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은 바 있다.

네티즌들은 “미스코리아 감성 엔딩, 드라마 끝나도 여운이 남는다”, “미스코리아 감성 엔딩, 기다려진다”, “미스코리아 감성 엔딩, 파스타 때도 느꼈는데 그 감독이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미스코리아 감성 엔딩)

연예팀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